1) 알뜨르 비행장

○ 소재지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1670번지 일대
○ 입지조건 : 위치 N33도 12분 37.8초, E126도 16분 26.8초
○ 실제 사용여부
    - 1937년 8~11월 알뜨르비행장에서 출격한 일본군 항공기 중국의 난징 공습 36회, 연 600기, 투하폭탄 총계 300톤, 난징의 많은 시민이 살상됨
    - 1937년 11월 이후 일본군 항공대 훈련장
    - 1944년 이후 미국 항공기 요격전 참가
○ 주요 부대시설 현황
    - 일본 해군은 알뜨르비행장 부속시설로 유개엄체, 무개엄체, 윤활유 및 연료고, 유도로, 연료격납고, 폭탄고, 송·수신소, 비행대지휘소, 자가발전소, 고사(각)포, 고사기총, 고가수조엄체, 병사, 공원숙사, 화약고, 방위측정소, 교환기실, 목구공장 등을 구축함

강순원(역사문화진흥원 연구원), 오름과 일제 군사유적Ⅰ(2008.11), 제15회 역사교실 제주 역사와 오름, p. 20.

  여기서 언급되는 엄체 또는 엄체호는 비행기 격납고의 일본식 용어로 유개엄체덮개(지붕)이 있는 비행기 격납고, 무개엄체는 덮개(지붕)이 없는 비행기 격납고 정도로 이해 하시면 되겠는데요, 알뜨르비행장에는 유개엄체와 무개엄체의 흔적이 둘 다 남아 있습니다. 아쉽게도 무개엄체는 이번에 촬영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섯알오름과 오른쪽 송악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수탑 뒤로 보이는 산방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소나무가 자란 부분은 비행장 내 지하벙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슬봉


[동영상] 03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수탑 위에서 보는 오름, 왼쪽 단산(바굼지오름)과 산방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수탑 위에서 보는 송악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수탑 위에서 보는 알뜨르 비행장 활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0316



[동영상] 0318


2006/12/04 - [대정읍] - [알뜨르비행장] 송악산, 동알오름, 섯알오름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르르 2008.12.04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한가지만요..제가 혹 잘못 알고 있을지도...
    급수탑이 아니고...관제탑으로 사용했던 시설로 알고 있는데요..
    급수탑은 물탱크가 시설된곳을 말하는거 아닌가요?

    • jejulife 2008.12.04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전문가가 아니어서요^^;;
      그날 가이드 해 주셨던 강순원(역사문화진흥원 연구원) 선생님 설명도 급수탑이었던것 같구요, 배포해 주신 자료에도 제가 보긴엔 관제탑이란 시설은 없습니다. 이 글 맨 윗 페이지, 1) 알뜨르 비행장을 보셔도 아시겠지만 주요 부대시설 현황에도 관제탑은 없고 유사한 시설은 비행대지휘소로 보입니다.
      앞으로 제가 올린 예정이지만 배포 자료에서 굳이 찾는다면, 관제탑 역할은 2) 비행장 내 지하벙커로 추정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쉽지만, 질문받고 저도 부랴부랴 네이버랑 다음을 검색해 봤는데 "'알뜨르비행장' '관제탑'"을 검색 했을때 제가 오늘 올린 자료들만 검색이 되서 조금은 실망스러웠습니다. 일제강점기 최대 시설인 알뜨르비행장에 대한 자료를 어느 정도는 인터넷 상에서 구할 수 있을거라 생각 했는데 참고할만한 검색 자료가 거의 없었습니다.

      그나마 평화박물관 pdf 자료를 하나 찾았는데요, 어도비 리더에서 '급수탑'을 검색하시면 사진과 함께 다음과 같은 설명이 조금 나옵니다.
      "평지 한가운데에는 일제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덩그러니 서있는 급수탑, 미군 공습에 쉽게 들키지 않게 만들어진 격납고들, 그리고 정비 창고, 탄약 창고들도 보였다."

      평화박물관
      2006 한국 평화활동가 워크숍
      활동가들이 나누는 한국 평화운동의 과제와 전망
      http://www.peacemuseum.or.kr/pic/docu/2006workshop.pdf

    • 파르르 2008.12.04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제가 잘못 알고 있었군요..
      저도 글을 올려 놓고는 무슨용도가 맞는건지 궁금해서 다시 왔습니다.
      괜히 저때문에 애쓰셨군요...죄송합니다..ㅎ
      덕분에 하나 제대로 배웠구요..
      늘 행복하시고..편안한 밤 되세요^^

    • jejulife 2008.12.0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잘 몰라서 급히 찾아 본 내용입니다^^;; 파르르님 알게 되서 반갑습니다~

  2. 삼족오 2008.12.05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행사날 참석했던 사람인데,
    강선생님의 설명은 처음에 '급수탑'인지 '관제탑'인지 아직 불분명하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옆에서 카메라 촬영을 담당하시는 관계자분이 선생님께 얼마전 '급수탑'이라고 공식 확인되었으니

    그냥 급수탑으로 말해도 무방할거라고 말을 건네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랬더니 선생님께서 그분의 말을 인용하면서 이제 '급수탑'으로 공식확인 된 모양이라고 정정하셨습니다.
    그러면서 본인이 나중에 직접 당시의 지도 및 기타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작업을 진행하여 미비된 부분을 추가 확인해 보겠다고도 덧 붙였습니다.
    또한 당시의 자료들이 많이 없어서 좀 애매한 부분들은
    극히 역사적 추정에 따라야 한다는 안타까움도 있다고 솔직히 말씀해주셨습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