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지 :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산119번지

[큰지그리]
표   고 : 598m
비   고 : 118m
둘   레 : 2,164m
면   적 : 344,976㎡
저   경 : 813m

[족은지그리]
표   고 : 504m
비   고 : 69m
둘   레 : 1,742m
면   적 : 120,674㎡
저   경 : 485m

  제주시 봉개동에 위치한 민오름과 시·군 경계를 이루면서 서로 이웃해 있는 오름으로, 번영로(동부산업도로)와 남조로가 교차하는 사거리에서 남원방향 약1.5Km지점의 조천읍 새마을 공동목장 안에 위치해 있다. 이 오름은 산체의 대부분이 조천읍 교래리에 속해 있으면서 북쪽 기슭에는 작은오름 하나를 거느리고 있는데, 이는 이오름(큰지그리)과 구분하여 족은지그리라 부르고 있다.
  민오름쪽에 있는 큰지그리는 남서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이루고 있고, 바농오름쪽에 있는 족은지그리는 큰지그리와 등을 맞대고 초승달 모양의 말굽형 분화구가 남동쪽으로 넓게 벌어져 화구방향을 달리하고 있으며, 큰지그리와의 접촉부인 한구석에는 화구륜의 일부가 침식되어 남은 독립된 자그마한 동산이 탐스럽게 솟아있다.
  큰지그리는 자연림의 울창한 숲을 이루며, 주변으로는 초지와 곶자왈로 이어져 있고 족은지그리는 주로 아담한 풀밭사면에 부분적으로 자연림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 318.

교래리(도리-아래아) 본향당

본향당/교래리 2008.12.02 15:33 Posted by jeju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래리 설촌 유래

  조천읍 교래리는 한라산 북동쪽에 위치한 중산간 마을로 흔히 도리(아래아)라 불리우며 도리(다리)라는 지명의 유래를 살펴보면 마을 남서쪽(대원목장)에서부터 하동마을(뒷숭물)에 이르는 약1Km의 암반(빌레)이 길게 다리모양의 형세를 하고 있어 다리 삼아 건너 다녔다고하여 다리교(橋), 올래(來)자를 써 교래리라 불리게 되었다.
  마을의 설촌연대에 대해서는 사적자료가 없어 확실한 기록은 찾을 수 없으나 옛날의 고려장 흔적, 탐라순력도의 교래대렵(1702년 조선 숙종28년)에 동원된 군마, 포수의 수, 화전민의 기거했던 터 등을 고려해서 700~800년 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교래리는 한때 마을이 번창하여 일백여호에 이르러 중산간 마을 중에는 선흘 다음으로 부락세가 컸으나 4·3 사건으로 말미암아 마을은 폐허가 되고 주민들은 해변마을로 이주해야 하는 비운을 겪었다.
  이후 마을이 복구되고 기업목장과 관광지가 들어서면서 인구가 늘어나기 시작하여 현재는 산굼부리 분화구와 한국마사회 경주마육성목장, 삼다수 생수공장, 소인국 미니미니랜드, 돌문화박물관 등의 관광지가 들어서면서 제주관광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고 117가구에 30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래리(도리) 본향당

  본 당은 당산신과 산굼부리 서당국 고씨 할망을 모시는 당이다.
  이 신은 생산·죽음·호적을 관장하는 외에 수렵도 관장하는 신으로, 제일은 1월 15일(대제일), 7월 14일(백중제), 12월 말일에 (계탁제)제를 지낸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말을 타고 지나는 사람도 말에서 내려 빌고 가야 탈이 없을 정도로 영험한 당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 백과사전 본향당 ->
http://100.naver.com/100.nhn?docid=77227

'본향당 > 교래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래리(도리-아래아) 본향당  (0) 2008.12.02

고망물과 웃바매기오름

조천읍 2008.11.27 16:25 Posted by jejulife
고망물(아래아-구멍물)과 웃바매기오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천읍 선흘리에 있는 이 오름은 표고가 416m이고 비고가 137m이다. 오름이 밤알 모양으로 생겼다는 데서 유래 했다고 하나, 이는 민간어원설이다. 이른 시기의 옛 문헌과 옛 지도에 파마지악(破마只岳), 야막악(夜漠岳), 상야막지(上夜漠只), 상야막악(上夜漠岳) 등으로 표기된 것으로 볼 때, 밤(율)과는 상관없는 것으로 보인다. 바메기의 뜻은 확실하지 않다.
  오름 남동쪽드로 뾰족한 정상을 이루고, 여기에서 북동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이루고 있다. 화구 아래쪽에는 선세미라는 샘이 있다. 남쪽 비탈에는 해송이 듬성듬성 자라고 있고, 동서비탈 일부와 화구 안쪽에는 자연림을 이루고 있다.


[동영상] 00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망물과 웃바매기오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이 매우 넓은 바위(현무암질)로 된 연못 입니다. 바닷가에서 많이 봤지만, 연못 바닥이 이렇게 넓은 바위로 된건 처음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보이는 알바매기오름


[동영상] 0051
말 방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태리제 산탄총알 탄피
탄피도 여기 저기 보이고 새털도 많이 날리던데 새를 수렵 했나 보네요
근데 이 근처에서 수렵 하는게 가능한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강점기 서우봉 진지동굴 0027~

조천읍 2008.11.27 13:35 Posted by jejulife

[동영상] 00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우봉 북사면에서 보이는 북촌리 바닷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촌 앞바다 다려도


[동영상] 0030
해안에 구축된 방어진지를 보러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밖 해안으로 버려진 돌무더기


[동영상] 00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안가로 나있는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우봉 해안가 나무에 가려진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0035
 해녀들의 쉼터인 불턱으로 볼 수 있으나, 일제강점기 진지동굴을 보호하는 방어진지 잔해다.


[동영상] 00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0035를 오르면서 보는 바닷가 모습, 나무 바로 앞으로 방어진지 끝이 보인다.


[동영상] 0039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바로 앞 방어진지를 보러 가는 길
서우봉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접근로는 아픔을 잊은 듯 아름다워 보인다.


[동영상] 00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앞 방어진지


[동영상] 00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0043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출입구


[동영상] 00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0043과 다른 출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입구 앞 방어진지


[동영상] 0047
도로를 향하여 나가는 길


[동영상] 0048
내려 가는 길


[동영상] 0049
북촌리 앞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우봉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안에서 누군가 질문한다, "이 동굴 위는 오름인가 마씸?" "마농(마늘)밭이우다..."

2008/11/25 - [조천읍/서우봉] - 일제강점기 서우봉 진지동굴 0012~

일제강점기 서우봉 진지동굴 0012~

조천읍 2008.11.25 16:45 Posted by jejulife

[동영상] 0012

서우봉 북사면 방향에 위치한 일제강점기 진지동굴을 가기 위해 북촌 포구쪽으로 들어 섰다.

[동영상] 0013

서우봉 일제강점기 진지동굴은 해안특공기지로서 일제가 카이텐(블로그 하단 참조)이라는 인간어뢰 발사 기지로 사용하였다.

[동영상] 0014

일제강점기 진지동굴이 위치한 서우봉 북사면은 사방으로 나무가 우거져 있어 마치 밀림속을 걷는 듯한 느낌을 준다.

[동영상] 0015

진지동굴의 역할 자체가 우선 사방으로 시야가 확보되야 하기 때문에 진지동굴이 위치한 지형의 경관이 뛰어날 수 밖에 없다. 어디에서든 봉우리가 우선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일제가 확보한 제주의 봉우리가 '오름'인 것이다.
일제강점기 진지동굴을 볼 때마다, 파괴자들에게 있어 아름다움이란 개념 자체가 얼마나 소름끼칠 정도로 무의미할 수 있는지를 유추할 수 있게 한다.


[동영상] 00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우봉 일제강점기 진지동굴의 특징은 단단한 현무암질을 뚫고 만들었다는 것인데, 북촌 주민들의 고난을 짐작하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00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우봉 일제강점기 진지동굴 밖으로는 나무들이 우거져 있어서, 외부에서 진지동굴이 보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
일본 인간유도 93식 산소어뢰 카이텐
http://cafe.daum.net/roseofsharonone/1vH2/3?docid=1ERpr|1vH2|3|20080619171759&q=%C4%AB%C0%CC%C5%D9&srchid=CCB1ERpr|1vH2|3|20080619171759
한라일보 인간어뢰 카이텐
http://www.hallailbo.co.kr/read.php3?no=273550&read_temp=20080717&section=117
출정직전의 일본 카이텐 인간어뢰 병사들의 사진
http://cafe.naver.com/nuke928.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48929
인간어뢰 카이텐
http://gall.dcinside.com/list.php?id=worldwar2&no=32178
소재지 :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169-1번지
표   고 : 111.3m
비   고 : 106m
둘   레 : 3,493m
면   적 : 835,758㎡
저   경 : 1,284m

  조천읍 함덕해수욕장 동편에 바다를 접해 있는 오름으로, 행정구역상 함덕리와 북촌리의 경계에 걸쳐져 있다. 함덕리 제2해수욕장과 북촌리 해동으로부터 정상에 쉽게 오를 수 있다.
  완만한 등성이가 크게 두봉우리를 이루고 있는 원추형 화산체로 북쪽봉우리는 송이(scoria)로 된 분석구이며, 남쪽봉우리는 용암 바위가 정상에 노출되어 있다. 남쪽봉우리를 '남서모'라 하고, 북쪽봉우리는 봉수대(서산봉西山峰, 서산망西山望)가 있었던 곳으로 '망오름'이라고 한다. 이 봉수대는 예전에 서쪽으로는 원당봉과 동쪽으로는 삿갓오름(입산봉笠山峰)과 교신했었다고 한다.
  급경사인 북사면 낭떨어지 기슭에는 일제시대때 일본군들이 파놓은 굴들이 바다를 향해 있고, 동사면 중턱에는 동굴이 있으며 내부에는 물이 차있다. 오름 정상부는 해송이 조림되어 숲을 이루고 오름 각사면으로는 농경지가 계단식으로 조성되어 있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 299.

제15회 역사교실 제주역사와 오름

조천읍 2008.11.25 14:09 Posted by jeju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당마을에서...

제15회 역사교실 제주역사와 오름
일시 : 2008.11.15(토)~12.6(토)
주최 : (사)제주4·3연구소 (사)제주역사문화진흥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차밭 경덕원에서 보는 웃밤오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덕원 내 동굴카페 루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차밭 경덕원에서 보는 알밤오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재지 :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산84번지
표   고 : 416.8m
비   고 : 137m
둘   레 : 2,345m
면   적 : 376,587㎡
저   경 : 792m

  조천읍 선흘리 알밤오름 남쪽 약 1Km지점에 위치한 오름으로, 선흘1리 목선동 사거리에서 선흘2리 선인동 방향으로 조금 가다보면 도로 좌측에 시멘트 포장길이 오름앞까지 나 있다.
  알밤오름과 남북방향으로 마주 서 있고 알밤오름 위쪽에 있어서 웃밤오름이라부르고 있다.
  남사면 쪽에서 보면 통통한 밤알모양을 하고 있고, 북사면 쪽에서는 동쪽이 뾰족한 정상부에서 등성이가 서북쪽으로 휘어져 북쪽으로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이루고 있다. 화구 아래쪽에는 '선세미'라 부르는 샘이 있다. 이 샘은 예전에는 인근마을에서 길어다 먹었다고 하며, 아무리 가물어도 마르는 일이 없다고 한다.
  남사면은 가시덤불에 해송이 듬성듬성 식생하고, 동서사면 일부와 화구안부쪽으로는 자연림의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 오름명의 유래
  마을에서는 바통 바매기(웃바매기, 알바매기)라는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는데, 이는 밤알을 밤애기('아기'의 제주방언)로 표현한 것이 바매기가 되지 않았나 하는 추측을 하고 있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 306.
소재지 :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산 59-1번지 일대
표   고 : 393.6m
비   고 : 154m
둘   레 : 2,806m
면   적 : 505,969㎡
저   경 : 1,072m

  조천읍 선흘1리 목선동 사거리 교차로 도로변에 위치한 오름으로,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목선동 사거리 밭으로 나 있다.
  오름 모양이 밤알같이 생겼고, 2개의 밤오름 중 웃밤오름에 비해 아래쪽에 있어서 알밤오름이라 부른다.
  북서쪽으로 깊게 패어있는 말굽형 화구를 가진 화산체로, 화구 앞쪽(북쪽)에는 숲속에 쌓인채 솟아오른 알오름이 있는데, 이는 침식사면상에서 미끄럼(sliding)에 의한 산물로 추정된다.
  오름 전사면은 해송과 삼나무가 조림되어 억새풀과 어우러져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고, 오름 북쪽방향에는 지방기념물로 지정된 '동백동산'이 있다. 이곳에는 동백나무를 비롯한 상록교목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 주위에는 백서향과 변산일엽(일명 고사리)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 백서향<팥꽃나무과>
  제주도와 거제도에서 자라는 상록관목으로 잎은 어긋나며 끝이 둔하다. 2~3월에 피는 꽂은 암·수 따로 피고 흰색이며 지난해 가지 끝에 모여 달리고 포는 넓은 인두모양이다. 5~6월에 익는 열매는 장과로 알 모양이고 주홍색이며 독이 있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 305.
소재지 :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산38번지 일대
표   고 : 437.4m
비   고 : 32m
둘   레 : 2,934m
면   적 : 574,697㎡
저   경 : 996m

  산굼부리는 한국에서 하나밖에 없는 마르(maar)형 화구 관광지이다.
  분화구는 넓은 평지나 다름없는 밋밋한 등성이에 움푹 패어서 한라산 정상의 분화구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몸뚱이는 엋고 아가리만 벌려 있는 것 같은 기이한 기생화산체이다.
  분화구의 크기는 바깥둘레가 2,067m, 안둘레가 756m, 깊이 200~380m의 깔데기형으로 화구의 북쪽안사면에는 용암류의 수직단애와 용암동굴이 있으며 바닥 넓이가 약 26,000㎡에 달하는 대형의 폭렬화구이다.
  도내의 기생화산중 하구의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되어 있는 마르형 분화구로서 귀중한 존재인 이 굼부리(분화구)는 평지에서 상대적인 비고를 인정할 수 없는 특이한 형태 뿐만 아니라, 희귀식물 420여종이 자연식물원을 이루면서 그 안에 원시상태의 식물군락을 완벽하게 보존하고 있어, 관광 뿐만 아니라 학술적으로도 그 가치가 매우 높아 천연기념물 제236호로 지정·보호되고 있다.
  이 분화구의 주요식생은 비옥나무, 굴피나무, 등수국, 머귀나무, 보리수 등 목본 1백20여종과 콩짜개덩굴, 쇠고비, 꿩의다리, 바늘엉겅퀴, 소엽맥분 등 초본 3백여종이다.
  분화구 안 햇빛이 잘 드는 북쪽 절벽에는 해발 2백m이하 지역에서만 자라는 후박나무,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센달나무, 감탕나무 등 상록활엽수들이 무성하고, 그 아래는 식나무, 금새우란, 자금우 등의 희귀식물과 특히 서귀포 돈네코지역에서만 야생하는 겨울딸기들이 분포하고 있다. 한편 햇빛이 잘 들지 않는 남쪽 벼랑에는 상수리나무, 굴참나무, 산딸나무, 팔배나무, 단풍나무, 서나무, 때죽나무 등 온대성 낙엽수와 더불어 한라산 1천4백고지 이상에 서식하는 진달래, 마가목나무 등 고산식물이 섞여 있다.
  산굼부리는 한라산에서도 바다가 보이지 않고 지평선만 보이는 평원인 녹산장(鹿山場 : 현재의 제동묵장) 입구에 자리하여 멀리 성산일출봉을 마주보고 있어서 이국적인 정경을 자아낸다.
  게다가 산굼부리는 제주시로부터 성읍민속마을에 이르는 길목, 그리고 구좌읍 송당리와 비자림으로 가는 갈림길에 자리하고 있어서 중요한 관광코스의 하나가 되고 있다.
  한라산 정상의 백록담이나 다른 기생화산들의 분화구를 보지 못한 관광객들도 이 산굼부리에서 가장 대표적인 분화구의 모습을 보고 돌아간다.
  또한 분화구 서쪽사면인 산굼부리관리사무소와 주차장 뒷편의 산굼부리 폭렬화구 사면상에는 얄팍하게 우묵진 또다른 분화구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 오름명의 유래ㆍ어원
ㆍ'굼부리'란 곧 기생화산체의 분화구를 가리키는 제주방언이다. 굼부리는 산위나 중턱에 둥그렇게 움푹 팬 환형(環形)의 것도 있고, 산체의 한쪽사면이 도려낸 진 듯이 보이는 말굽형도 있으며, 양자를 아울러 가진 복합형 화산체도 있다.
그 모양이나 크기에 상관없이 이를 '굼부리'라 하고, 지역에 따라 '움부리'라고도 한다.
ㆍ굼부리의 '굼'은 구멍을 뜻하는 옛말(구무, 굼)이며, '부리'는 새나 짐승의 주둥이 또는 물건 끝의 뽀족한 부분을 이르는 동시에 '멧부리'에서와 같이 산봉우리의 뜻을 나타내는 것이라 한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p. 315~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