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제주의 오름/대정읍'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12.03 [송악산] - 대정읍 상모리
  2. 2008.12.01 동알오름, 섯알오름
  3. 2008.10.03 모슬봉 - 모슬개오름, 摹瑟峰
소재지 :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산2번지 일대
표   고 : 104m
비   고 : 99m
둘   레 : 3,115m
면   적 : 585,982㎡
저   경 : 927m

  대정읍 성모리 산이수동의 해안절벽을 이루고 있는 기생화산체로 산이수동 포구에서 해안을 따라 정상부까지 도로가 개설되어 있으며, 해안절벽에 이르기전에 우측사면으로 오르면 분화구에 쉽게 도달할 수 있다.
  송악산(일명 절울이)은 제주도의 남서부에서 주변의 산방산, 용머리, 단산 등의 기생화산체와 함께 지질·지형적 측면에서 제주도의 형성사를 밝히는데 매우 중요한 곳이다.
  특히 송악산은 고산의 당오름, 성산의 두산봉, 우도의 쇠머리 오름과 함께 화구구인 알오름을 갖고 있는 소위 이중식화산체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 중에서도 송악산은 주변 지질특성이 특이하여 연구대상의 으뜸으로 친다.
  송악산은 단성화산이면서 2개의 화구를 가지는 이중 분화구이다.
  제1분화구는 비교적 규모가 큰 응회환 분화구로 그 직경이 약 500m, 둘레가 약 1.7Km나 되며 침식이 많이 진전되어 있다.
  제2분화구는 제1분화구내의 화구로서 둘레가 약400m, 깊이가 69m로 그 경사각이 평균 70˚에 달하여 거의 수직경사를 나타내고 있다.
  송악산은 응회환(tuff ring)과 화구중앙에 분석화구로 구성되어 있으며, 화구구라고 할 수 있는 송악산의 정상인 분화구는 깊이 69m로 분화활동 당시의 원형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시비스러운 곳이다. 또한, 이곳은 몇해전까지만 해도 일부 지질학자들외에는 방문객이 뜸한 곳이었으나, 최근에는 유명 관광코스가 되어 분화구 정상부의 능성으로 이어지는 여러갈래의 소로가 나있다.
  응회환의 외륜은 북쪽의 1/4 정도만 남아 있고 그 사이에 화구원이 뚜렷하며, 해안선을 이루고 있는 남쪽은 외륜이 파도에 의한 침식으로 소멸되어 해안절벽을 이루고 있다. 화구원상에는 중앙화구로 부터의 화산쇄설물과 용암유출에 의해 만들어진 암설류의 언덕과 용암의 노두가 많이 산재되어 있다.
  특히 중앙화구 남측은 낮은 언덕으로 침식되어 있고, 그 앞쪽에는 몇기의 왕릉과 같은 분석의 언덕들이 집중되어 있는데, 이 중에서 바닷가 절벽상에서 붉은 송에를 노단성의 이중식 화산의 형성과정은 간단히 말해서 화구가 물과의 접촉이 용이한 곳, 예로서 얕은 바다, 해안선 부근, 늪지, 호수, 고하천 부근, 지하수 공급가능지 등에서 물과 마그마의 접촉으로 수증기성 분화활동을 하며, 그 주변이 얕은 바다일 경우에는 해양성 퇴적작용을 한다. 송악산의 응회환의 퇴적장소는 내만과 같은 아주 얕은 바다나 해안선 부근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증거는 응회환의 퇴적노두 단면의 퇴적환경 분석에 의해서 쉽게 알 수 있다.
  계속되는 분화할동에 의해 만들어진 응회환의 퇴적층은 육상에 노출되어 화구는 물과의 접촉이 어렵게 된다. 따라서 화구로 부터 배출되는 내용물은 육상분화의 물질들로서 소위 스트롬볼리식분화에 의해 용암과 스코리아(송이)와 같은 화산쇄설물을 분출하며 결국에는 화구를 갖는 분석구(오름)을 형성하는 것이다.
  송악산은 형성시기가 늦고, 극히 일부지역의 곰솔 조림지를 제외하고는 삼림이 형성되지 않았으며, 토양이 건조하여 매우 단순한 생태계를 가지고 있고, 방목 등 계속적이고 인위적인 간섭 등에 의하여 식물상이 빈약한 것으로 보아진다.
  확인된 주요한 식물은 환경부 특정 야생동식물로 지정된 초종용(식-114호)이 사철쑥과 더불어 식생하고 있으며, 정상부의 적갈색 송이 층 바위에는 부처손이 자생하고 있다. 송악산에는 일본이 중국 침략전의 발판으로 2차 세계대전 말기의 최후 지점으로 삼았던 곳으로, 중국 도양 폭격을 목적으로 건설했던 비행장, 고사 포대와 포진지, 비행기 격납고 잔해가 콘크리트 토치가처럼 산재해 있고, 산이수동 해안가의 송악산 응회환 퇴적층 해안단애의 절벽 아래에는 해안참호가 15개소 있으며, 이중 4~5개소는 자연 붕괴되어 낙반 등의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 해안절벽을 이용하여 굴을 축조했다는 독특한 형태 때문에 보존가치가 높으며, 참호가 바닷가에 위치하여 우수한 해안경관을 창출하고 있으며, 이곳에서는 멀리 가파도와 마라도, 형제섬의 원경을 조망할 수 있다.
  이러한 해안참호는 이곳 송악산을 비롯하여 서귀포 삼매봉 해안, 성산일출봉 해안에서도 관찰 할 수 있으며, 특이한 점은 이들이 모두 해안요충지에서 해안침식에 의해 형성된 자연지형을 이용하여 화산암이 아닌 화산쇄설물 퇴적암층에 굴을 파고 있다는 것이다.

* 부처손 : 바닷가에서 해발 1,700m 사이 바위나 건조한 곳에서 자라며 전초를 약으로 씀(건조할 때 안으로 말리며 습기가 있으면 펴짐)

* 초종용(멸종위기종) : 바닷가 모래땅에 사철쑥에 기생하며 5, 6월경에 연한 자주색의 꽃을 피우고 원줄기는 신장약으로 사용

* 화산쇄설물 : 화산이 분출할 때 방출한 분출물의 총칭으로서 파편상 고형물질과 화산회 등을 말한다(직경이 32mm 이상 : 화산암괴, 직경이 32mm 이상이면서 둥글거나 방추형 : 화산탄, 모양이 불규칙하고 직경이 4~32mm : 화산력)

* 스트롬볼리식 분화(strombolian eruption) : 화산분화활동의 일종으로서 현무암 보다 SiO₂의 양이 다소 많은 폭발로 용암유출과 약한 폭발이 비교적 규칙적으로 일어남.

※ 오름명의 유래·어원
   - 오름의 남동사면에는 화산쇄설성 퇴적층과 용암으로 구성된 해안절벽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절벽에 파도가 부딪쳐 울린다고 하여 '절울이'라고 부른다고 하며,
   - 송악산은 한자의 뜻 그대로 예로부터 해송이 많은 오름이라는 의미라고하며 송악산의 악과 산은 이중표현의 일례이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p.352~354.

'제주의 오름 > 대정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악산] - 대정읍 상모리  (0) 2008.12.03
동알오름, 섯알오름  (0) 2008.12.01
모슬봉 - 모슬개오름, 摹瑟峰  (0) 2008.10.03

동알오름, 섯알오름

제주의 오름/대정읍 2008.12.01 14:37 Posted by jejulife

동알오름, 셋알오름, 동란봉(東卵峰)

소재지 :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153번지 일대
표   고 : 45m
비   고 : 30m
둘   레 : 1,283m
면   적 : 82,517㎡
저   경 : 463m

섯알오름, 서란봉(西卵峰)

소재지 :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1618번지 일대
표   고 : 40.7m
비   고 : 21m
둘   레 : 704m
면   적 : 29,094㎡
저   경 : 252m

  송악산 응회환 외륜의 북쪽에는 작고 나지막한 3개의 말굽형 화구가 나란히 줄지어 분포되어 있다. 이 화구들은 송악산 외륜을 둘러싸고 있으며, 마을 사람들은 이 작고 아담한 동산들을 알오름이라고 부르고 있다.
  산이수동 마을 가까이에 있는 것이 위치상 동쪽에 있다하여 동알오름이라 하며, 비행장 근처 동네인 '알드르'에 붙어 있는 오름을 섯알오름이라 부르고 있다. 그러나 이 주변의 오름을 자세히 관찰해 보면 동알오름과 섯알오름 사이에도 말굽형의 알오름이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고, 이 알오름의 남동쪽으로는 산등성이로 이어져 송악산 입구와 산이수동 포구 입구로 내리 지르며, 이 또한 침식된 형태의 화산체일 가능성이 있다. 즉, 이곳에 분포하고 있는 오름들은 송악산 외륜에서 일정한 선상배열을 보여주고 있고, 원형의 분화구가 침식되어 원래의 형태가 대부분 파괴되어 있다. 이 알오름들은 모두 말굽형 화구이며, 동알오름은 북-북동방향, 섯알오름은 서향, 가운데 위치하는 오름은 북향으로 터진 형태이다.
  오름은 대부분 풀밭오름을 이루고 있으며, 일부 해송조림지와 함께 공동묘지가 조성되어 있고 오름 사이에는 경작지로 활용되고 있으며, 섯알오름의 서쪽 경계는 송이채취로 훼손되어 붉은 속살을 드러내놓고 있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p. 355~356.

'제주의 오름 > 대정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악산] - 대정읍 상모리  (0) 2008.12.03
동알오름, 섯알오름  (0) 2008.12.01
모슬봉 - 모슬개오름, 摹瑟峰  (0) 2008.10.03
소재지 :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3540-2번지 일대
표   고 : 180.5m
비   고 : 131m
둘   레 : 5,276m
면   적 : 453,030㎡
저   경 : 1,732m

  대정읍 모슬포 평야지대의 한가운데 우뚝솟아 있는 오름으로, 육군제1훈련소 앞에서 대정고등학교 가는 길로 정상부까지 도로가 개설되어 있다.
  동일 등고선 상의 어느 지점으로부터도 정상까지의 높이는 물론, 오름사면의 길이기 서서면 상부쪽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사면으로 둘러져 있는 대칭적 경사를 이루는 전형적인 원추형 화산체이다. 이러한 형태의 화산체는 아이슬랜드식 화산체(icelandic volcano)와 그 외형이 아주 유사하지만, 화산체상에서 층서구별을 할 수 있는 노두가 존재하지 않고, 그 지질단면상에 용암유출단위가 인정되어야만 아이슬랜드식 화산체로 정확히 구분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사료되지만 아직까지 이에 대한 근거자료가 부족하여 상세히 분류하는 것은 다음으로 미뤄둔다.
  오름꼭대기에는 조선시대에 봉수대가 있어서 남동으로 저별(貯別-송악산) 봉수, 북서로 차귀(遮歸-당산) 봉수에 응했었다고 한다.

* 아이슬랜드식 화산체(icelandic volcano) : 일윤회성의 단성화산으로 중심분출에 의한 비교적 소형의 순상 화산체

※ 오름명의 유래ㆍ어원
모슬개(모슬포)에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인데, '모슬개'의 '모슬'은 모래의 제주방언 '모살'의 와음이며, 모슬봉은 한자의 음을 빌어 표기한 것이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 351.

'제주의 오름 > 대정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악산] - 대정읍 상모리  (0) 2008.12.03
동알오름, 섯알오름  (0) 2008.12.01
모슬봉 - 모슬개오름, 摹瑟峰  (0) 2008.10.03